이건 하드웨어 리뷰 유튜브와 다르게 나의 필요성에 의한 작업이다. 보통의 작업을 한다면 기본 쿨러로도 충분하지만 조절이 안되는 중앙난방(찜질방 부럽지 않음)에 가끔 컴퓨터를 괴롭히는 작업 (내가 직업으로 하는 일이 요즘들어서 컴퓨터를 좀 못살게 구는 일이 생긴다.) 도 하게 되고 좀 과한 로드가 걸릴 경우 cpu발열이 70도 넘게 올라간다. 


일단 내 시스템은 i7-7700 에 32GB 램 H170 시스템이다. 실내온도는 엄청난 중앙난방 덕분에 30도를 육박한다.


그리고 사람의 호기심의 동물이라고 오버도 안되는 컴퓨터인데 링스를 돌려보니 아래와 같은 끔찍한 결과를 보았다.


그래서 나름의 명분을 쌓고 쿨러를 주문했다. 생긴 건 정말 튼튼하게 생겼지만 장착에 문제가 생겼다. 전용 백플레이트를 넣어야하는데 케이스가 방해한다. 간단하게 장착될 줄 알았지만 결국 보드를 분해해야 장착할 수 있었다.



이런 모습으로 장착되었다. 써멀은 MX-4를 발랐다. 그리고 다시 힘겹게 장착 후 링스를 돌려봤다.


98도까지 찍던 온도는 76도로 끝났고 팬 크기에 비해 생각보다 소리는 조용하다. 기본 쿨러는 팬이 도는 소리가 티날 정도로 들렸는데 이놈은 팬이 도는지 안도는지 그렇게 티가 안난다. 하드웨어 모니터의 값으로만 알 수 있다. 


쿨러가격은 약 4만원대고 덕분에 온도 걱정하지 않고 컴퓨터를 쓸 수 있게 되었다. 다음에는 RX580 분해해서 써멀 재시공 포스팅을 올려보겠다.


컴퓨터에 좀 관심이 있고 케이스가 크고 컴퓨터를 못살게 구는 사람들이라면 공랭 쿨러정도는 투자할만한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