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에 먼저 지름을 했듯이 바로 다음날 물건이 로켓을 타고 날라오고 (내 카드는 쉴틈이 없다 ㅠㅠ) 바로 장착에 들어갔다.


로켓배송은 참 위대하다. 전달 23시에 질러도 다음날 오전 중에 갖다준다. 물론 나는 좀 늦어서 오후에 오긴했다.


참로고 256GB는 속도가 좀 다르다. 그건 NVMe 특성이라고 한다. 500GB 부터가 제대로 된 속도가 나온다고 한다.




내가 쓰는 기가바이트 H170 gaming-3 보드는 M.2 슬롯이 두 개가 있다. 장착 위치에 따라 SATA 채널의 작동여부가 결정되는데 저 위 CPU 바로 아래 부분에 꽂으면 STAT 4, 5번 포트가 안된다고 설명서에 나와있는 거 같다. 그리고 아래쪽 슬롯에 꽂으면 그런 문제가 없다. 하지만 아랫쪽 슬롯은 그래픽카드와 인접한 곳이고 난 심지어 크로스파이어를 돌리는 중이라 안그래도 열이 좀 있는 NVMe를 끼우기 뭐해서 STAT 포트 2개 안쓰는 셈 치고 윗쪽 슬롯에 장착했었다. 


하지만 윗쪽 슬롯에 꽂으니 일단 NVMe 인식 자체가 안되었다. 좀 찾아보니 M2A, M2D 라는 이름을 가진 슬롯으로 구분되는데 저 검색으로 걸리는 똑같은 케이스는 죄다 내가 쓰는 이 이상한 보드이다. 해결책은 딱히 없고 그냥 아래쪽 슬롯을 쓰는 것이라고 한다. 결국 다시 컴퓨터를 분해해서 아랫쪽 슬롯에 장착, 이번엔 미리 떠놓은 윈도우 이미지를 복원하는데 복원 후 부팅이 안된다. 정확히는 그냥 계속 리셋 재부팅이 된다. 원인은 모르겠고 당시 시간 새벽 3시라 별로 알고 싶지도 않았다. 결국 윈도우 재설치.. 극한의 파일 복사 작업을 하는 사람도 아니고 그냥 용량 큰 SSD를 하나 사려고 하는데 이왕 M.2에 꼽는 거 NVMe로 하자고 질렀다. HW모니터를 보니 확실히 온도가 좀 나온다. 그러나 역시나 극한의 파일 복사를 하는 컴퓨터가 아니므로 그냥 무시하고 쓴다. 다행인 건 게임할 때 강제로 GPU 팬을 돌려서 쿨링을 하면 위치 때문인지 NVMe 온도도 약간 내려간다.


NVMe 살 때는 꼭 보드 잘 확인하고 사자 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