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타다 드라이버 출근하면 그날 고정으로 대기되는 지역이 설정되어 있었다. 그래서 내가 만약에 강남역 대기인데 손님을 모시고 분당에 갔다면 빈 차로 강남역까지 오거나 아니면 중간에 호출 걸리면 태우는 좀 복불복 스타일이었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손님을 태우고 이동하고 나면 수시로 대기지역이 바뀐다. 어떤 변수들을 갖고 하는지는 모르겠으나 하도 짱박히는 드라이버들이 많으니 움직이게 하는 스타일갔다. 그러다 콜 얻어걸려서 손님 태우게 하고..


나의 경우는 저번 운행에 나갔을 때 송파 강남 서초를 벗어나지 못했다. 주행이력을 보니 초단거리 운행위주였고 대기지역은 고터, 잠실, 역삼, 선릉 같은 식으로 계속 바뀌었다. 아마 돌아다니게 하면서 쓰는 연료량과 콜이 얻어걸릴 확률의 최적화를 찾고나면 좀 더 근사한 대기지역 변경 알고리즘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나는 타다의 최대 아킬레스 건은 역시 기사라고 생각한다. 카니발은 생각보다 운전하기 힘든 차종이다. 지금 기사를 수급할 수 있는 팜이 끽해야 대리, 탁송기사 출신 아니면 법인택시 타던 사람들이다. 다들 서비스 마인드를 기대하기는 어렵고 운전실력 또한 미지수이다. 


타다는 비싼 서비스이다. 지금이야 택시랑 가격이 고만고만 하지만 탄력요금제와 장거리요금제 등을 보고 있으면 곧 모범보다 비싼 운송수단이 될 것이다. 한국사람들은 약간의 돈을 지불해도 왕이 되려고 하는 DNA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다. 택시의 문제가 계속 두각되는 이유는 돈을 쓰는데 택시에선 왕노릇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타다의 경우는 곧 비싼 돈을 지불해야할텐데 지금 정도의 기사들 수준이라면 분명 입방아에 오르내릴 수 밖에 없다.


내가 드라이버일 경우에 미아동으로 손님을 픽업가는데 전화가 와서 자기가 알려주는 길로 오라고 한다. 하지만 나는 미아동 지리를 모르고 손님이 보고 있는 나의 이동경로는 이미 지나간 경로이다. 그래서 그렇게 할 수 없다고 하니 전화기 너머로 한숨이 들려온다. 심지어 막상 도착해보니 손님이 알려준 경로는 일방통행이라 진입 불가한 곳이었다. 급하다고 하면서 나와서 기다리지도 않는다. 그리고 결국 불친절 응대 피드백이 기록되었다. 


이 경우는 한국인 DNA의 전형적인 특성이다. 요금이 더 비싸지면 분명 이런 케이스가 더더욱 생길 것이다. 


내가 손님일 경우인데.. 어제 퇴근하고 타고 가는데 화물을 얼마나 적재했는지 3열을 다 앞으로 당겨놔 2열 시트의 각도가 조절되지 않는다. 그리고 내가 제일 싫어하는 장범준이가 하모니카 좋아~ 하면서 라디오가 나오고 무엇보다 제일 짜증났던 건 창문개방주행이었다. 전형적인 택시기사 방식이다.


타다의 고민이 클 것이다. 바로 쉽게 데리고 올 수 있는 사람들을 기사로 쓰자니 택시의 냄새가 자꾸나는 서비스가 (이미) 되어가고 있고 운송업 경험이 없는 사람을 쓰자니 지리에 어둡고 운전을 너무 못하고 (사고가 생각보다 잦다.) 그러면서 기사 수급이 안되니 출발 및 도착지역을 늘리는데 한계가 있고.. 곧 자율주행차가 나올 시기가 다가오니 드라이버 교육을 위한 돈을 쓰기도 뭐하고.. 


그냥 내 바램은 타다가 돈낸 값을 한다라는 소리를 들으며 인명사고 없는 서비스로 유지되었으면 한다. 그래야 운전이라는 직업이 직업으로써 수명을 다하기 전까지 그걸로 돈을 벌 수 있을테니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