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방송통신대학교

평균 졸업률이 3% 대, 입학원서를 넣으면 대부분 입학시켜주고 ac.kr 이메일 주소가 나오고 국제학생증도 나와서 여러모로 챙겨먹을 것이 많은 곳이다. 등록금은 한 학기에 40만원이 채 안한다. 엄청난 부자가 아니면 국가장학금으로 한번을 때울 수 있다. 물론 내 돈으로 먼저 내놓고 말이다.

 

최근에 여기 출석수업을 다녀오고 난 느낌을 적어보도록 한다.

2. 컴퓨터 과학과

방통에서 졸업하기 어려운 과 중에 하나라고 알려져 있다. 그도 그럴 법한 게 다른 과목과 달리 꽤나 알기 어려운 이해하기 어려운 개념들이 많은 과이다. 최근에 회식을 한다고 해서 가봤는데 아직도 쌍팔년도의 부어라 마셔라가 있고 술을 안한다고 하니 F의 축복이 있을지어다 하면서 놀고 있다. 뒤에 한번 더 말하겠지만 제때 졸업하려면 방통 오프라인 모임에 안나가는게 맞는 거 같다. 다들 별로 졸업할 생각이 없어보였다.

3. 출석수업

이틀 연차가 필요하다. 순진하게 집앞에 있는 학습관으로 갈 줄 알고 경기지역대학으로 지원했는데 수원의 처음들어오는 동네이름의 주소지로 오라고 한다. 가보니 말이 수원이지 화성이고 옆에서는 10전투비행단의 전투기들이 열심히 비행을 하고 있고 주차공간도 부족하고 식당이 없는 그런 곳이다.

 

교수들은 시간 때우기 식의 성향이 강했고 그럴 수 밖에 없는게 여기를 동네 문화센타 생각하고 온 사람들이 꽤나 있다보니 교수들이 준비한 내용들이 귀에 들어올 리가 없다. 어차피 교수와 제자의 관계가 형성되는 캠퍼스도 아니고 강의를 뛴 만큼 페이를 받는 시간강사들이다 보니 더더욱 그럴 것이다. 어지간하면 2학기부터는 출석수업을 가지 않을까 생각중이다. 

 

3과목을 출석해서 수업을 듣고 2과목은 과제 제출, 한 과목은 또 출석해서 시험을 보고 그랬는데 의외로 이틀의 연차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간혹가다 출석대체시험이 더 나을 거 같다는 생각도 든다. 

4. 평가방법

방통대는 출석수업 및 출석수업과제 및 시험, 아니면 출석수업대체시험 으로 중간고사의 개념을 치르고 기말고사로 학기를 마무리한다. 좀 충격적인 것은 출석수업대체시험부터 기말고사까지 기출문제가 제공된다. 솔직히 영혼없이 딸딸 외워가면 승산이 있다는 얘기다. 기출문제들 쫙 출력해서 살펴봤는데 그렇게 어렵지도 않다. 나에겐 오히려 이게 나을 듯 싶다. 

 

다만 좀 납득이 안가는 것은 논문을 써야 졸업할 수 있다고 하는데 오히려 경영이나 법학같은 곳은 논문을 안쓰고도 졸업이 된다고 한다. 컴퓨터과학과는 논문을 쓰기 싫으면 정보처리기사를 따오라는데... 왠지 그게 학교 공부보다 어려울 거 같다. 

5. 좋은 점

방통대 학교메일은 구글의 G-suite 중에서 제일 좋은 것이다. 드라이브 무제한, 메일 무제한 등등.. 더 좋은 건 이 메일계정이 졸업해도 사라지지 않는다고 한다. 이는 즉, 오피스 365 평생 무료로 쓸 수 있다는 얘기가 된다. 이미 등록금 값어치는 하고 있는 거 같다.

6. 목표

원래 목표는 ac.kr 주소나 획득하고 성적 상관없이 F없이 졸업이나 하자였는데 같이 공부(?)하겠다고 온 사람들이나 이미 하고 있는 사람들을 보니 저런 사람들보다 못해서느 안되겠다는 이상한 경쟁심이 생겼다. 그래서 전 학기 장학금을 목표로 제때 졸업하는 걸로 수정했다.

7. 팁

방통 제때 졸업하려면 특히 나같이 개발자이고 컴퓨터 전공을 고른 사람이라면 절대 오프라인 모임에 나가지 말 것을 추천한다. 하등의 도움이 안될 모임이라고 생각된다. 회식자리에서 살펴보니 다들 졸업할 의지가 없어보인다. 그저 형 동생 하면서 술마시는 걸 좋아하는 그런 껀덕지를 만들기 좋아하는 사람들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실제로 내가 수업들었던 반에 나같은 개발자로 추정되는 사람 하나가 있는데 절대로 모임에도 스터디에도 끼지 않는다. 회식자리에서 제일 많이 들은 얘기가 스터디에 나오라 였다. 가서 공부는 잘 할지 좀 의심이다. 그리고 의외로 개발자를 찾는 글이 많이 올라온다. 개발자라는 것을 밝히지 않고 철저하게 자기 주도적으로 암기든 공부든 하면 졸업할 수 있을 거 같다.

 

나는 실험을 해봤는데 과제 작성을 한 주는 시간표를 쫙 세우고 시도하고 또 한 주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계획을 세우고 리마인드 하면 굳이 스터디 같은 거 나가지 않다고 충분히 해결할 수 있었다. 방통 제때 졸업의 키워드는 계획과 오프라인 모임 안나가기가 아닐까 싶다. 

'Campus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통대 1학년 1학기 마무리  (0) 2019.07.11
19학번 방송통신대학교 입학  (0) 2019.04.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