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블루투스 이...

 

샤오미 블루투스 이어셋 청춘판 최신형

COUPANG

www.coupang.com

이 물건을 구입했다. 주말에 타다를 하다보면 운전하면서 손님과 통화할 일도 많고 운행하면서 티맵이 주저리주저리 떠드는 거 들어야 할 일도 많고 이걸 쓸 일이 생각보다 많다. 그동안 여러 종류의 핸즈프리를 써봤는데 어떤 건 귀구멍을 너무 아프게 하고 어떤 건 귀를 감싸는 부분이 너무 쌔서 아프고 도대체 제대로 된 물건들이 없었다. 가격도 다들 2만 5천원 이상들 하는데 말이다. 사실 난 샤오미 물건 그렇게 썩 신뢰하는 편은 아닌데 가격이 싸길래 한번 들여봤다. 흰색도 있는데 품절이라 당장 써야해서 싼 가격에 로켓도 되는 검은색으로 골랐다.

 

당장 일요일날 써야해서 받자마자 실전 투입이라 패키징은 오자마자 바로 뜯어버렸다. 그래서 사진이 없다. 애플 흉내를 낸 패키징에 본체, 그리고 그 안에 사이즈가 다른 두 개의 이어캡, 그리고 케이블 등이 전부다. 그리고 의외로 조금은 친절하고 자세한 설명서도 있다.

본체의 버튼은 단순하다. 통화 및 종료(길게 누르면 페어링 모드) 그리고 볼륨조절 버튼이 끝이다. 생긴 거 보면 저게 과연 귀에 들어갈까 싶은데 의외로 편하게 들어간다. 동그란 부분은 귀구멍 앞에 최대한 밀착시키고 위에 튀어나온 부분이 귀구멍 바깥쪽에 있는 부분에서 딱 걸리는? 그런 원리이다. 커널형 이어폰 같은 그런 착용감이 아니다. 마이크가 짧아서 상대방이 잘 안들리면 어쩌나 했는데 그런 건 문제는 없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것은 생김새 때문에 그런지 아니면 멀티페어링을 붙여서 그런건지 대기시간은 좀 짧은 듯 하다. 재밌는 건 그동안 쓰던 이어셋들은 안드로이드 폰에서 제대로 배터리 잔량이 나오지 않았는데 얘는 정확하게 나온다.

 

13,000원 대 가격을 생각한다면 그동안 2만원 넘게 주고 산 물건들이 다 후회스럽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