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타다 드라이버 출근하면 그날 고정으로 대기되는 지역이 설정되어 있었다. 그래서 내가 만약에 강남역 대기인데 손님을 모시고 분당에 갔다면 빈 차로 강남역까지 오거나 아니면 중간에 호출 걸리면 태우는 좀 복불복 스타일이었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손님을 태우고 이동하고 나면 수시로 대기지역이 바뀐다. 어떤 변수들을 갖고 하는지는 모르겠으나 하도 짱박히는 드라이버들이 많으니 움직이게 하는 스타일갔다. 그러다 콜 얻어걸려서 손님 태우게 하고..


나의 경우는 저번 운행에 나갔을 때 송파 강남 서초를 벗어나지 못했다. 주행이력을 보니 초단거리 운행위주였고 대기지역은 고터, 잠실, 역삼, 선릉 같은 식으로 계속 바뀌었다. 아마 돌아다니게 하면서 쓰는 연료량과 콜이 얻어걸릴 확률의 최적화를 찾고나면 좀 더 근사한 대기지역 변경 알고리즘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 


나는 타다의 최대 아킬레스 건은 역시 기사라고 생각한다. 카니발은 생각보다 운전하기 힘든 차종이다. 지금 기사를 수급할 수 있는 팜이 끽해야 대리, 탁송기사 출신 아니면 법인택시 타던 사람들이다. 다들 서비스 마인드를 기대하기는 어렵고 운전실력 또한 미지수이다. 


타다는 비싼 서비스이다. 지금이야 택시랑 가격이 고만고만 하지만 탄력요금제와 장거리요금제 등을 보고 있으면 곧 모범보다 비싼 운송수단이 될 것이다. 한국사람들은 약간의 돈을 지불해도 왕이 되려고 하는 DNA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다. 택시의 문제가 계속 두각되는 이유는 돈을 쓰는데 택시에선 왕노릇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타다의 경우는 곧 비싼 돈을 지불해야할텐데 지금 정도의 기사들 수준이라면 분명 입방아에 오르내릴 수 밖에 없다.


내가 드라이버일 경우에 미아동으로 손님을 픽업가는데 전화가 와서 자기가 알려주는 길로 오라고 한다. 하지만 나는 미아동 지리를 모르고 손님이 보고 있는 나의 이동경로는 이미 지나간 경로이다. 그래서 그렇게 할 수 없다고 하니 전화기 너머로 한숨이 들려온다. 심지어 막상 도착해보니 손님이 알려준 경로는 일방통행이라 진입 불가한 곳이었다. 급하다고 하면서 나와서 기다리지도 않는다. 그리고 결국 불친절 응대 피드백이 기록되었다. 


이 경우는 한국인 DNA의 전형적인 특성이다. 요금이 더 비싸지면 분명 이런 케이스가 더더욱 생길 것이다. 


내가 손님일 경우인데.. 어제 퇴근하고 타고 가는데 화물을 얼마나 적재했는지 3열을 다 앞으로 당겨놔 2열 시트의 각도가 조절되지 않는다. 그리고 내가 제일 싫어하는 장범준이가 하모니카 좋아~ 하면서 라디오가 나오고 무엇보다 제일 짜증났던 건 창문개방주행이었다. 전형적인 택시기사 방식이다.


타다의 고민이 클 것이다. 바로 쉽게 데리고 올 수 있는 사람들을 기사로 쓰자니 택시의 냄새가 자꾸나는 서비스가 (이미) 되어가고 있고 운송업 경험이 없는 사람을 쓰자니 지리에 어둡고 운전을 너무 못하고 (사고가 생각보다 잦다.) 그러면서 기사 수급이 안되니 출발 및 도착지역을 늘리는데 한계가 있고.. 곧 자율주행차가 나올 시기가 다가오니 드라이버 교육을 위한 돈을 쓰기도 뭐하고.. 


그냥 내 바램은 타다가 돈낸 값을 한다라는 소리를 들으며 인명사고 없는 서비스로 유지되었으면 한다. 그래야 운전이라는 직업이 직업으로써 수명을 다하기 전까지 그걸로 돈을 벌 수 있을테니까

원래 타다가 베타시절이던 작년 추석 때부터 모시러를 통해서 교육을 받고 한번 해볼까 하고 있었는데 여러 이유 (시간과 정장)로 인해 저번 주에 첫 운행을 했었다. 차는 1만키로 탄 카니발 11인승 최근연식에 깡통트림. 일단 차는 되게 좋은데 디젤은 어쩔 수 없는 것 같고 근무시간에 따라서 근무강도가 많이 차이나는 것 같다.


맨날 세단만 운전하다 카니발 같은 차를 운전하려니 좌우 폭과 후진 시 뒤쪽이 가늠이 잘 안된다. 파킹에 놓지 않으면 전동문이 열리질 않는다. 나는 06시부터 16시까지 운행을 했는데 해뜨기 직전의 시간에 택시들이 운전하는데 많이 방해한다. 차폭감 없는 기사들의 경우는 택시의 시비에 많이 말려들 것 같다. 


주말이라 그런지 진상 손님은 없었고 오전 타임은 대기가 상당히 길었다. 문제는 덩치 큰 카니발을 골목골목 불러대는데 제때 나와있던 인간이 그날 태운 9명중 딱 두 명 있었다. 진상은 없었지만 돈을 많이 쓰니 내 맘대로 라는 마인드가 좀 강하다고 느껴졌다.


기사송출업체에서 관리하는 단톡방에는 기사들이 여럿 들어와있는데 생각보다 차에 대해 잘 모르면서 이걸 한다고 느껴지는 사람들이 많다. 이게 방치되면 결국 택시처럼 되는 거 시간문제라고 본다. 그리고 어떤 업체에선 택시경력자를 우대하는 조건이 있는데 난 오히려 택시 경력이 있는 사람이라면 타다에서, 그리고 기사송출업체에서 받지 않았으면 한다. 그런 사람들은 교육단계부터 많은 존재감을 뽐내고 있고 운전할 때도 많이 뽐낸다. 


운전이라는 행위를 안그래도 한국은 쉽게 보는데 그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운전을 더 가치없는 행위로 만드는 것이 슬프고 싫지만 조금이라도 더 벌기 위해서 하고는 있지만 타다 같은 솔루션이 운전을 쉽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와서 돈을 버는 플랫홈이 되는 것 역시 너무 싫다. 바라는 것이 있다면 타다가 운전이라는 행위를 좀 더 프로페셔널한 행위로 인정해주는.. 그리고 그걸 이용객들에게 인지시키는 플랫홈이 되었으면 하지만 아마 자율주행차가 나오면 택시기사와 같은 운명에 쳐해질 것이 타다 드라이버라고 생각한다.


내일 또 운행을 나가는데 그 후기를 또 올려보겠다.

저번에 먼저 지름을 했듯이 바로 다음날 물건이 로켓을 타고 날라오고 (내 카드는 쉴틈이 없다 ㅠㅠ) 바로 장착에 들어갔다.


로켓배송은 참 위대하다. 전달 23시에 질러도 다음날 오전 중에 갖다준다. 물론 나는 좀 늦어서 오후에 오긴했다.


참로고 256GB는 속도가 좀 다르다. 그건 NVMe 특성이라고 한다. 500GB 부터가 제대로 된 속도가 나온다고 한다.




내가 쓰는 기가바이트 H170 gaming-3 보드는 M.2 슬롯이 두 개가 있다. 장착 위치에 따라 SATA 채널의 작동여부가 결정되는데 저 위 CPU 바로 아래 부분에 꽂으면 STAT 4, 5번 포트가 안된다고 설명서에 나와있는 거 같다. 그리고 아래쪽 슬롯에 꽂으면 그런 문제가 없다. 하지만 아랫쪽 슬롯은 그래픽카드와 인접한 곳이고 난 심지어 크로스파이어를 돌리는 중이라 안그래도 열이 좀 있는 NVMe를 끼우기 뭐해서 STAT 포트 2개 안쓰는 셈 치고 윗쪽 슬롯에 장착했었다. 


하지만 윗쪽 슬롯에 꽂으니 일단 NVMe 인식 자체가 안되었다. 좀 찾아보니 M2A, M2D 라는 이름을 가진 슬롯으로 구분되는데 저 검색으로 걸리는 똑같은 케이스는 죄다 내가 쓰는 이 이상한 보드이다. 해결책은 딱히 없고 그냥 아래쪽 슬롯을 쓰는 것이라고 한다. 결국 다시 컴퓨터를 분해해서 아랫쪽 슬롯에 장착, 이번엔 미리 떠놓은 윈도우 이미지를 복원하는데 복원 후 부팅이 안된다. 정확히는 그냥 계속 리셋 재부팅이 된다. 원인은 모르겠고 당시 시간 새벽 3시라 별로 알고 싶지도 않았다. 결국 윈도우 재설치.. 극한의 파일 복사 작업을 하는 사람도 아니고 그냥 용량 큰 SSD를 하나 사려고 하는데 이왕 M.2에 꼽는 거 NVMe로 하자고 질렀다. HW모니터를 보니 확실히 온도가 좀 나온다. 그러나 역시나 극한의 파일 복사를 하는 컴퓨터가 아니므로 그냥 무시하고 쓴다. 다행인 건 게임할 때 강제로 GPU 팬을 돌려서 쿨링을 하면 위치 때문인지 NVMe 온도도 약간 내려간다.


NVMe 살 때는 꼭 보드 잘 확인하고 사자 ㅠ

+ Recent posts